이준석, "이 XX, 저 XX 소리" 주장에 홍준표, "왜 그런 욕 먹었는지 생각해 보셨으면"

김시몬 | 기사입력 2022/08/13 [22:46]

이준석, "이 XX, 저 XX 소리" 주장에 홍준표, "왜 그런 욕 먹었는지 생각해 보셨으면"

김시몬 | 입력 : 2022/08/13 [22:46]

 

홍준표 대구시장은 13일 온라인 소통 플랫폼 '청년의 꿈' 청문홍답(청년이 물으면 홍준표가 답한다) 코너에 이 대표의 기자회견과 관련한 글이 올라오자 직접 답글을 달았다.

먼저 그는 '이준석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은 조직에 충성하는 파시스트적 생각을 버려야 한다고 했다'는 글에 "억울한 심정 이해하지만 조금 더 말을 가려서 했었으면"이라고 답했다.

또 '이준석 대표가 대통령에게 이 XX, 저 XX 욕을 먹으면서 대표직을 했었다고 하더라'는 글에는 "왜 그런 욕을 먹었는지도 생각해 보셨으면"이라는 답을 남겼다.

이후 홍문청답(준표 형의 질문에 청년들이 답한다) 게시판에 '이준석 전 대표의 기자회견을 보고'라는 제목의 글을 추가로 올리기도 했다.

홍 시장은 "답답한 심정은 잘 안다. 억울한 심정도 잘 안다. 하고 싶은 말 가리지 않고 쏟아낸 젊은 용기도 가상하다"면서도 "그러나 조금 더 성숙하고 내공이 깊어졌으면 한다"고 적었다.

이어 "탄핵 때 당내 일부 세력들이 민주당과 동조해서 억울하게 쫓겨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심정을 생각해 보신 일이 있냐. 바른 미래당 시절 손학규 전 대표를 모질게 쫓아낼 때 손 전 대표의 심정을 단 한 번만이라도 생각해 보신 일이 있냐"면서 "돌고 돌아 업보로 돌아오는 것이 인간사"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도 나와 아무런 관련 없던 디도스 사건으로 당 대표에서 물러날 때 단 한마디 억울하다는 말을 한 적이 없었고, 위장 평화 쇼라고 한 말이 억울하게 막말로 몰릴 때도 단 한마디 변명 없이 물러났다"고 덧붙였다.

홍 시장은 "나는 이준석 대표의 명석함과 도전하는 젊은 패기를 참 좋아한다. 그러나 그게 지나치면 유아독존이 되고, 조직보다 개인의 이익을 우선시하는 독선에 휩싸이게 된다. 결과가 어찌 되었든 간에 시간이 지나고 나면 이것은 한바탕 살풀이에 지나지 않을 수도 있다"면서 "부디 자중자애하시고 조금 더 성숙해서 돌아오시라. 기다리겠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