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전 총리 "어젯밤 尹당선인 만나…협치가 민주주의 핵심"

이재포 | 기사입력 2022/04/03 [11:18]

한덕수 전 총리 "어젯밤 尹당선인 만나…협치가 민주주의 핵심"

이재포 | 입력 : 2022/04/03 [11:18]

한덕수 전 국무총리

 

 

새 정부 초대 국무총리로 내정된 한덕수 전 총리는 3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어젯밤 윤 당선인과 뵈었다"며 이같이 윤석열 정부 초대 총리 낙점 사실을 확인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연합뉴스는 기사에서 한 전 총리는 이날 "어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국정 전반에 대해 포괄적으로 논의했다"고 밝혔다.

 

한 전 총리는 이 자리에서 정식으로 국무총리 내정 통보를 받고 윤 당선인과 국정 운영 방향과 경제부총리 등 내각 인선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전 총리는 "당면한 인사 문제에 대해서도 조금 진행했다"며 "오후 3시 30분 기자회견에 배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 전 총리는 경제 및 외교·안보 라인 인선에 대해 "굉장히 예측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후 상황에 대해서는 프로세스에 따라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전 총리는 경제부총리를 비롯한 경제 라인은 추경호 의원과 최상목 전 기재부 1차관이 후보군으로 꼽히고 외교·안보 라인은 김성한 전 외교부 2차관, 박진 조태용 의원 등이 거론되는 것과 관련, "그런 분 중 누군가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총리 및 경제부총리 후보군으로 분류됐던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에 대해선 "본인이 개인적인 이유로 고사하는 상황"이라며 이번 내각 인선에 포함되지 않은 사실을 사실상 확인했다.

 

한 전 총리는 "저와 윤 당선인은 내각에 들어갈 인사들로 어떤 사람들이 적절한가를 논의했다"며 "언제 어떻게 발표할지 일정을 협의하진 않았다"고 말했다.

 

한 전 총리는 윤 당선인이 어떤 내용을 당부했는지에 대해 "야당하고 협치 잘하자"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 많은 과제가 있는데 그것을 추진하기 위한 방법으로서 민주당과 정부 간의 협력 등 협치가 논의됐다"며 "윤 당선인은 통합과 협치에 대한 생각이 굉장히 강하다"고 말했다.

 

또 "윤 당선인의 기본적인 원칙은 전임 정부가 했던 것 중에서도 좋은 것은 승계하고 개선이 필요한 건 개선해보자는 것"이라며 "전면적으로 모든 것을 바꾸는 '애니씽 벗'(anything but)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후 3시 30분 서울 통의동 인수위 사무실 기자회견장에서 신임 국무총리 인선을 발표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