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이재명 체포안 가결, 尹 대통령과 국힘에 위협적 변화"

장서연 | 기사입력 2023/09/22 [16:32]

유승민 "이재명 체포안 가결, 尹 대통령과 국힘에 위협적 변화"

장서연 | 입력 : 2023/09/22 [16:3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이 21일 가결된 데 대해 유승민 전 의원22일 YTN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적이 사라진 공간에서 더 이상 윤 대통령이 민주당을 적으로 규정할 명분이 사라져버린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한테는 위협적 변화가 시작됐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그는 "윤 대통령 입장에서도 그동안 이 대표를 만나주지도 안 하고 아주 형편없는 사람으로 대화 상대도 안 되는 것 같이 치부하면서 이렇게 막 거부권도 행사하면서 끌고 온 거 아닌가"라며 "그런데 윤 대통령이 어떻게 보면 주적이 사라졌다. 윤 대통령 입장에서도 국민의힘의 입장에서도 위기"라고 했다.

 

민주당에 참신하고 유능한 새 리더십이 돌아오면 오히려 새로운 희망이 생길 것이라는 것이다. 유 전 의원은 "그동안에 민주당을 때리면 됐다. 사법 리스크가 있는 당 대표가 당 대표 때문에 꼼짝 못하는 당이기 때문"이라며 "그런데 이제부터는 뭐로 때릴 건가. 민주당에서 정말 국민들한테 보기에 깨끗하고 참신하고 유능한 그런 새로운 리더십이 민주당에 만약 들어서면 그러면 국민의힘은 이제 죽었다"고 했다.

 

총선을 앞두고 국민의힘 지도부가 용산 참모들의 차출을 요청했다는 보도가 나온 데 대해서는 "지금 당 지도부가 핫바지(시골 사람, 어리석고 무식한 사람) 아닌가. 그런 상황에서 무슨 당 지도부가 용산에 인재를 추천하라고 그러고 그랬겠나"며 "대통령 백으로 와가지고 공천을 받아본들 아니 그게 용산 차출이라는 게 그게 그 사람들 나중에 뭐 공천 받는 데는 좀 도움이 될지 몰라도 특히 수도권에서 선거를 이기는 데 무슨 도움이 되겠나"고 회의적 반응을 보였다.

 

이준석 전 대표나 본인 등 비윤(非尹)계의 등장이 필요한 것 아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실제 국민의힘 안에는 뭐 저 같은 경우에는 뭐 글쎄요 쳐다보지도 않는다"며 "수도권이 제일 중요한 승부처인데, 이 광역에서 국민의힘이 어떻게 승리하느냐 이게 굉장히 위기라고 지금 생각하고 접근을 해야 되는데 위기라고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고 당의 대처를 비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